공지사항

우리의 소중한 몸, 본병원이 지켜드리겠습니다.

  • >
  • 공지사항
  • >
  • 언론보도 & 병원소식
언론보도 & 병원소식
[충청투데이]이능기 진료원장, 퇴행성 무릎 관절염의 올바른 치료와 관리방법

[충청투데이] 대전본병원 이능기 진료원장

퇴행성 변화로 생기는 무릎 관절염, 올바른 치료와 관리

 

도움말 대전본병원 이능기 원장

[충청투데이 조재근 기자] 퇴행성 관절염은 관절을 보호하는 연골의 파열과 마모로 무릎에 통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주로 50세 이후에 많이 발병하며, 65세 이상에서는 60% 이상에서 발병한다. 55세 이하에서는 남녀가 비슷하게 발생하지만,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여성에서 더 많이 발생한다. 원인으로는 노화, 사고로 인한 연골의 손상, 비만, 근육의 약화, 과도하고 무리한 관절사용 등이 있다.


이처럼 노령층에서 많이 자주 발생하는 퇴행성 관절염의 올바른 치료와 관리방법에 대해 대전본병원 이능기 원장의 도움말로 들어봤다.

초기 퇴행성 관절염에서는 연골이 얇아지고 미세한 균열이 발생하며, 중기로 진행하면 연골의 마모가 심해지고 균열이 커지며 깊어진다. 말기 관절염에서는 연골이 마모돼 없어지고 연골 밑의 뼈가 노출되며, 무릎의 변형도 일어난다.

무릎의 통증 중에서 계단을 내려갈 때 혹은 앉았다 일어날 때 무릎이 시큰거리는 무릎 앞쪽의 통증은 보존적 치료가 가능할 수 있다. 하지만 걷다가 갑자기 힘이 빠지거나, 무릎이 무언가 걸리는 느낌이 들며 움직여지지 않을 때, 무릎 뒤쪽이 뜨끔하며 심한 통증이 오면서 걷기 힘든 경우, 특정 동작에서 통증이 반복되는 경우에는 반드시 병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보존적 치료는 대부분 관절염 초기에 시행하는 데 과체중의 경우 체중조절을 해서 무릎에 가는 부하를 줄이고, 무릎 주변의 근육을 키워서 무릎 자체의 안정성을 높이는 방법으로 지속적이고 꾸준한 노력과 관리가 필요하다.


기사 자세히보기 : [충청투데이] 무릎 관절염, 올바른 치료와 관리방법(대전본병원 이능기 진료원장)